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1.9℃
온흐림
미세먼지 37

[北, 南공무원 총살 만행] 원희룡 "문 대통령, 뒤에 숨지 말고 국민에 사과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7 15:19
  • 수정 2020.09.27 15:1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참사 발생 며칠 지나도 대변인 통해 코멘트만

국민은 文대통령 사과와 설명 들을 권리가 있다

김정은, 분노 직시하라…국민 더이상 여유 없어"

원희룡 제주지사(자료사진) ⓒ뉴시스원희룡 제주지사(자료사진) ⓒ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북한이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인 우리 국민 A씨를 총격 사살한 데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참모들과 친여 인사들 뒤에 숨지 말고 국민과 유족에 사과하라"고 일갈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은 국민과 유족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하고, 국민들 앞에 현 상황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애도하고 위로하라"고 언급했다.


이어 원 지사는 "참사가 발생할 후 며칠이 지났지만 우리는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대통령의 '코멘트'를 들었을 뿐이고 청와대 안보실장을 통해 남북 정상 간 절절한 친서를 보았을 뿐"이라며 "국군의날에도 이번 일에 대한 대통령의 발언을 들을 수는 없었다. 대한민국 국민은 문 대통령의 사과와 설명을 들을 권리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할 사안으로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목숨을 보호하지 못한 것 ▲사건 보고를 받고도 즉각 국민에게 알리지 않은 것 ▲사건 발생 후 너무 빨리 '월북'으로 단정한 것 ▲북한에게 대한민국을 얕잡아 보게 만든 것을 들었다.


아울러 원 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우리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라"며 "'무단 침범', '엄중 경고' 등 북한의 주장은 우리 국민들을 더 분노케 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은 더 이상 묘수풀이하듯 북한 주장의 행간을 읽어줄 여유가 없다"고 경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