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1.9℃
온흐림
미세먼지 37

[北, 南공무원 총살 만행] 청와대 "남북 공동조사·군사통신선 복구 요청"

  • [데일리안] 입력 2020.09.27 17:30
  • 수정 2020.09.27 17:31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개최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 함께 밝혀내기 바라"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뉴시스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뉴시스

청와대가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우리 공무원 총살 만행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열린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다는 점에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다는 점에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이 주재했으며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 제1차장이 참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