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젬 한국GM 사장 "신뢰 회복해야 회사 미래 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22:54:15
    카젬 한국GM 사장 "신뢰 회복해야 회사 미래 있다"
    팀장 이상 리더 대상 긴급 경영현황 설명회
    "목표 달성 위해 책임감 가져달라"고 당부
    기사본문
    등록 : 2019-10-16 13:45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팀장 이상 리더 대상 긴급 경영현황 설명회
    "목표 달성 위해 책임감 가져달라"고 당부


    ▲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16일 고객과 투자자들의 신뢰를 빠르게 회복해야 회사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위해 올해 수익성 중심으로 목표 달성이 중요한 만큼 임직원들에게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카젬 사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부평 공장에서 팀장과 임원 등 회사 주요 간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영현황 긴급 설명회에서 "회사의 미래는 고객과 투자자 등 주요 이해 관계자들과의 성실한 약속 이행으로 신뢰를 빠르게 회복하는 데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를 위해서는 수익성 개선을 중심으로 회사 목표 달성에 전 직원의 동참과 지원이 절실하다"며 "올해 회사 목표 달성을 위해 책임감을 갖고 전 직원이 한 팀으로 일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10일 노조의 교섭 중단 선언 이후 처음 개최됐다.
     
    카젬 사장은 “올해 임금교섭에서 회사의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최선의 안을 냈으나 잠정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지난 몇 개월간의 임금교섭 과정에서 많은 생산손실이 발생하는 등 회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약속들이 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되고 있는데다 지난 8월과 9월에 출시한 콜로라도와 트래버스 등 신차에 대한 고객의 긍정적인 반응이 계속되는 등 긍정적인 모멘텀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GM본사는 지난해 2대주주인 산업은행과의 경영정상화 합의 과정에서 연 50만대 생산 유지, GM 본사의 신차 2종 투입, 산은 공적자금 투입 등을 약속한 바 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져 등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대한 차질 없는 생산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카젬 사장은 올해 다양한 도전과제를 함께 극복해 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한 팀으로 극복해 나간다면 더욱 굳건하고 밝은 미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카젬 사장은 부평 미팅 이후 창원 사업장도 방문해 회사 사업 목표 달성을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호소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