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호평 속 순항 "스릴러+코믹 빅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22:54:15
    '유령을 잡아라' 호평 속 순항 "스릴러+코믹 빅잼"
    기사본문
    등록 : 2019-10-23 09:00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tvN '유령을 잡아라'가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tvN 방송 캡처.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의 지하철 경찰대 상금콤비 플레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문근영-김선호가 마약 밀매 사건을 일망타진하며 첫 공식 미션부터 완벽하게 해결하는 등 속이 뻥 뚫리는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폭발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유령을 잡아라' 2화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7%를 기록했고,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3.2%를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내 순위 1위를 차지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2화는 '지하철 경찰대 상극콤비'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본격적인 사건 해결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역대급 꿀잼을 완성했다.

    이 날 유령-고지석이 첫 콤비 미션으로 나서게 된 것은 마약 밀매. 두 사람은 지하철 경찰대 창립 30주년 행사에 참석했던 포돌이가 메뚜기 떼라는 사실과 함께 그들이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로 훔친 장물을 보관하는 수법을 파악했다. 이후 두 사람은 경찰청장 김형자(송옥숙 분)의 지갑을 돌려주는 과정에서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통해 마약을 숨겨 놓고 이를 찾아가도록 하는 던지기 수법이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고 마약 매매 알선 현장을 검거하기 위해 클럽 잠복수사까지 감행하는 등 마약 밀매 현장을 일망타진하기 위한 유령-고지석의 활약이 유쾌한 재미에 심장 쫄깃한 긴장감까지 선사했다.

    특히 사건 해결에 있어 어디로 튈 줄 모르는 유령의 천방지축과 이에 진땀 흘리는 고지석의 상반된 모습이 허를 찌르는 웃음을 유발했다. 유령이 성추행 현행범을 쫓는 공반장(이준혁 분)을 범인으로 오해하면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열정을 폭발시키고, 고지석이 마약 밀매범이 찌르는 칼을 가슴에 숨겨둔 도시락통으로 막아내는 등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두 사람의 콤비 플레이가 쏠쏠한 재미를 전했다.

    이와 함께 달라도 너무 다른 유령-고지석이 함께 사건을 해결해가며 서로가 서로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고지석은 피해자가 느끼는 상처의 무게에 공감하는 유령의 모습을, 유령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자기 가족처럼 살뜰히 챙기는 고지석의 모습을 보게 되는 등 강렬했던 첫 인상 이면에 감춰진 진심을 발견, 앞으로 유령-고지석이 상극콤비로 보여줄 활약과 파트너 케미에 기대가 쏠린다.

    '유령을 잡아라' 2화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매번 영화 보는 듯! 어떻게 전개될지 한치 앞도 모를 흥미진진", "'유령을 잡아라' 때문에 월화 밤이 기다려지기는 처음", "소재 특이하고 예측불가 꿀잼", "스릴러물에 코믹함이 양념처럼 더해져서 완전 빅잼", "1화는 오토바이 장면, 2화는 물대포 장면이 압권인 듯~ 엄청 웃었네", "문근영-김선호 연기 잘 하고 설렘 폭발", "문근영-김선호 케미 최고~ 연기 쿵짝도 잘 맞네"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