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연비 0.5% 높이는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기술 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22:44:42
    넥센타이어, 연비 0.5% 높이는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기술 개발
    전산유체역학 이용한 성능예측기법
    기사본문
    등록 : 2019-11-14 11:31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전산유체역학 이용한 성능예측기법

    ▲ 타이어 주위의 공기 흐름을 나타내는 결과 이미지. ⓒ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나믹(Aerodynamic) 저감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타이어 제작전 사전 성능 검토를 위해 CFD(전산유체역학)를 이용한 성능예측기법이다.

    넥센타이어는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예측 설계기술연구를 위해 글로벌 3D 익스피리언스 기업인 ‘다쏘시스템’과의 공동 연구를 진행해 왔다.

    에어로다이나믹(공력)은 공기역학의 의미로 공기속에서 운동하는 모든 물체는 공기의 흐름에 의해 저항을 받게 된다. 이는 차량의 연비에 영향을 끼쳐 완성차 업체 및 타이어 제조업체는 회전 저항뿐 아니라 에어로다이나믹을 저감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 기술을 활용해 사이드월(타이어 옆면) 레터링(문자 각인)의 돌기부분을 음각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타이어 외곽형상을 제품에 적용해 타사 타이어 대비 4~6count(항력계수) 개선된 수치를 보였고, 이는 차량에서 약 0.5% 연비 개선 효과가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연비 향상기술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발 맞춰 다양한 형태의 공동 연구개발(R&D)노력을 통해 개방형 혁신 산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유럽 및 미국 R&D 센터를 신축·확장한 데 이어 지난 4월 서울 마곡지구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 하는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 R&D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