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에이스 손흥민, 혼자 힘으론 역부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7:24:06
    고독한 에이스 손흥민, 혼자 힘으론 역부족
    레바논 상대로 분전에도 아쉬운 무승부
    측면서 활로 열어봤지만 동료 지원 아쉬움
    기사본문
    등록 : 2019-11-15 00:18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레바논을 상대로 분전해봤지만 팀의 승리를 이끌지 못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벤투호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레바논 원정서 사력을 다해봤지만 대표팀의 승리를 이끌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각) 오후 10시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월드컵 2차예선에서 2승 2무를 기록하며, H조 선두 자리를 유지했지만 같은 날 북한을 꺾고 4위로 올라선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승점 차가 2에 불과해 최종예선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날 한국은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손흥민을 내세우고도 레바논 원정서 목표로 한 승점 3을 얻지 못했다.

    대표팀 소집 전 2경기에서 3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토트넘에서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손흥민이 부진했다기보다는 동료들의 지원이 아쉬웠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빠른 스피드와 과감한 돌파를 통해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특히 자신을 마크하던 레바논 수비와의 1대1 대결서 우위를 점하며 좋은 기회를 창출했다.

    전반 20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쇄도하는 황인범에게 절묘한 패스를 내줬다. 하지만 황인범의 슈팅은 다소 어이없게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났다.

    계속 측면에서 기회를 만들어간 손흥민은 전반 33분 왼쪽 측면에서 헛다리 드리블로 레바논 수비를 제치고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 손흥민이 레바논을 상대로 고군분투해봤지만 홀로 승리를 가져오기엔 역부족이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하지만 손흥민의 분전에도 중원에서 볼 배급이 원활하지 못하면서 대표팀은 전반 내내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결국 손흥민이 3선까지 내려와 공을 받고 풀어주는 역할을 맡아야 했다. 그러다보니 최전방에는 황의조 홀로 고립되는 악순환이 계속됐다.

    결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벤투 감독이 부진했던 황인범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시키자 대표팀 공격은 다시 활력을 찾기 시작했다.

    무리하지 않고 더 좋은 위치에 있는 동료들에게 패스를 전달한 손흥민은 후반 21분 직접 프리킥 키커로 나서 황의조의 머리를 겨냥하는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황의조의 머리를 떠난 공이 골대를 맞으면서 아쉽게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레바논의 거센 저항에 좀처럼 득점이 터지지 않자 손흥민은 후반 30분과 40분 연이어 강력한 슈팅을 날려봤지만 수비벽에 막히면서 끝내 득점과는 연결되지 않았다. 손흥민이 고군분투해봤지만 홀로 승리를 가져오기엔 역부족이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