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입학 취소했는데 조민은?"…질문에 조희연 대답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1일 23:40:40
    "정유라 입학 취소했는데 조민은?"…질문에 조희연 대답은
    조희연, 교육위 국정감사서 조국 딸 비호
    “조민은 정유라와 다른 문제”
    “검찰 수사 진행 지켜봐야 한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15:52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조희연, 교육위 국정감사서 조국 딸 비호
    “조민은 정유라와 다른 문제”
    “검찰 수사 진행 지켜봐야 한다”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시교육청·인천시교육청·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황제 입시’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씨를 비호하고 나섰다.

    조 교육감은 1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민씨와 정유라씨의) 두 사례가 유사해 보이지만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정유라씨는 출결일수 문제가 지적됐고 교사에게 돈봉투가 건네진 사실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씨의 경우 한영외고 입학 관련 자료를 요청했지만 자료가 존재하지 않아 감사를 할 수 없었다”며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인 만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민씨의 한영외고 입학 특혜 의혹 규명에 소극적인 서울시교육청의 태도에 대해 대응하자 이같이 맞선 것이다.

    조 교육감은 정유라씨의 고교 출결 비리 문제가 논란이 지난 2016년에는 정씨의 고교시절 학사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어 학교생활기록부 정보를 공개하며 “고교시절 출석일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었다.

    조 교육감은 당시 “교육 농단으로 기울어진 교단을 바로잡겠다”며 강력 대응했고, 그 결과 정씨는= 해외 무단 출국 등의 사유로 졸업 취소 처분을 받았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조국 딸은 같은 편이라서 보호해야 하고, 정유라는 남의 편이라 보호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냐”며 “조씨 의혹도 제기된지 두 달이 넘었으니 즉각 한영외고 시절 특혜의혹을 특별감사하고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조 교육감의 해명에 대해선 “교육감이 선입견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누구 딸이든 똑같은 잣대로 특별감사를 하고, 결과가 나오면 법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