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트 충돌' 검찰 첫 출석, 한국당 반응은?…"겁먹으면 안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22:44:42
    나경원 '패트 충돌' 검찰 첫 출석, 한국당 반응은?…"겁먹으면 안돼"
    나경원 "한국당 책임질 일 있으면 내가 진다"
    패스트트랙 충돌 고소·고발 당한 한국당 의원 60명
    소환 통보 받은 의원 "겁먹으면 안돼…기소 가능성 낮아"
    기사본문
    등록 : 2019-11-14 22:3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나경원 "한국당 책임질 일 있으면 내가 진다"
    패스트트랙 충돌 고소·고발 당한 한국당 의원 60명
    소환 통보 받은 의원 "겁먹으면 안돼…기소 가능성 낮아"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4월 선거제 개편안과 검찰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한 충돌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6개월 만인 13일 오후 서울남부지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사개특위에 출석하지 못하도록 감금을 지시한 혐의와 당시 발생한 충돌에 직접 개입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오늘 오후 2시 30분쯤에 검사가 전화 와서 검찰에 조사 받으러 오라고 하더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어제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로 (검사들이 의원들한테) 전화를 막 돌리고 있는 것 같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검찰 소환 조사 이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고소·고발된 한 한국당 의원이 14일 전해준 말이다. 이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나는 당 방침에 때문에 못 간다고 했다. 겁먹어서 혼자 살겠다고 검찰 출두해서 조사 받고 이러면 다 죽는 것"이라면서 "검찰이 의원들을 기소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 정무적으로 해결 될 문제"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지난 4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감금, 폭행, 회의 방해 혐의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 60명 가운데 첫 검찰 출석이다.

    나 원내대표는 조사 과정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된 패스트트랙 지정에 저항하기 위해 벌어진 일인 만큼, 일방적 처벌은 불가하다는 취지의 항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8시간 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밤 10시 30분쯤 나온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책임질 일이 있다면 원내대표가 책임 져야 한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당 지도부에 있으니, 검찰의 소환 조사에 불응하라"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 검찰에서 패스트트랙 전 과정에서 여권의 위법과 불법, 위헌적인 행태에 대해 소상히 설명해 드렸다"며 "불법 사보임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결정을 유예하고 있는 것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총장도 국정감사에서 정기국회 안에는 의원 조사가 어렵다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제가 출두해 조사를 받았고, 당 대표인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질 테니 다른 분들은 (검찰 조사에) 나오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도 이날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모두 책임지겠다'면서 끌고 나가고 있으니, 당내 의원들은 일단 믿고 의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태옥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패스트트랙 사건은 불법 사·보임에 따른 정당방위였다"며 "기본적으로 법적 책임을 질 일이 없다는 게 우리당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