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5

중견사들, '소규모 재건축'도 규모 따진다…300가구 미만은 서울도 유찰

  • [데일리안] 입력 2020.01.21 06:00
  • 수정 2020.01.20 16:05
  • 권이상 기자 (kwonsgo@dailian.co.kr)

정부 지원으로 소규모 사업지 대폭 늘어

건설사들로 연초 일정 규모 사업지 선점하려는 전략 때문

300가구 미만의 서울지역 소규모 재건축 사업지들이 잇따라 유찰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경.(자료사진) ⓒ연합뉴스300가구 미만의 서울지역 소규모 재건축 사업지들이 잇따라 유찰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경.(자료사진) ⓒ연합뉴스

중견 건설사들의 알짜 수주 사업지로 평가 받는 '소규모 재건축'이 규모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300가구 미만(공사비 500억원 이하)의 소규모 재건은 서울에 위치한 사업지라도 시공사 선정에 어려움을 겪으며 유찰되고 있다.


반면 소규모 재건축이라도 300가구 이상의 규모가 큰 사업은 지방 변두리라도 중견사들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소규모 재건축의 경우 규모가 제각각이라도 투입되는 인원과 자재 등은 비슷해 이왕이면 조금이라도 실적에 도움이 되는 사업지를 우선 수지로 꼽고 있다고 평가한다.


전문가들 역시 최근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소규모 재건축 등이 정부의 지원을 받으며 시공사를 찾는 곳들도 많아지자 건설사들의 수주폭도 넓어졌기 때문이라고 해석한다.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300가구 미만의 서울지역 소규모 재건축 사업지들이 잇따라 유찰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서울에 위치해 알짜 사업지로 평가 받는 소규모 재건축들도 유찰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실제 지난 6일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 사업은 두 번째 시공사 입찰에서 또다시 유찰의 고배를 마셨다. 조합이 개최한 현장설명회에는 참여사 미달로 제대로 치러지지 못했다.


해당 조합 관계자는 “사업규모가 작지만, 역세권 알짜 지역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조합 내부 회의를 거쳐 조만간 재공고를 내고 시공자 선정 절차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곳은 지하철 5호선 오목교이 걸어서 5분 거리로, 지상 6∼15층 규모의 163가구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업계에서는 조합이 입찰공고에 내세운 확정지분제 등이 시공사들에게 호응을 받지 못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 강동구 고덕대우아파트 소규모재건축 사업도 지난 8일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현장설명회를 개회했지만, 동부건설 한 곳만 참여해 유찰됐다.


이 사업은 지하 2층~지상 20층 공동주택 3개동 151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전체 조합원 수는 87명으로 파악됐다.


반면 300가구 이상의 소규모 사업지는 중견사들의 수주경쟁이 활발하다. 실제 대전 동구 홍도동2구역 재건축 지난 13일 개최한 시공사 선정 현장설명회에는 7개의 건설사가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현설에는 ▲중흥건설 ▲한라 ▲아이에스동서 ▲삼호 ▲이수건설 ▲계룡건설산업 ▲다우건설 등의 건설사가 모습을 보였다.


이곳에는 지하 2층∼지상 27층 규모의 아파트 483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등이 새로 들어선다. 업계에서는 조합이 공동수주를 불허해 입찰마감에도 경쟁입찰이 성사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 국민주택 재건축조합이 지난 10일 개최한 현장설명회에는 금호산업, 대방건설, 동문건설, 이수건설 등 4개사가 참여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 사업은 아파트 300가구 규모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지난 연말 1차 입찰이 유찰됐지만 이번 2차는 입찰성사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연초에 가능하면 일정 규모의 이상의 알짜 사업지를 선점하려는 건설사들이 사업지를 선별하고 있다”며 “올해 수주가뭄이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에는 규모에 상관 없이 수주하려는 모습이 짙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