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파국위기] 한국당 "文대통령, 아베와 담판 지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21:08:14
    [한일 파국위기] 한국당 "文대통령, 아베와 담판 지어야"
    "日수출규제는 외교 문제…文대통령 나설 때"
    정부 때리기 과도하면 日 유리하다는 지적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7-12 01: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日수출규제는 외교 문제…文대통령 나설 때"
    정부 때리기 과도하면 日 유리하다는 지적도


    ▲ 자유한국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경제 문제가 아닌 외교 문제"라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경제 문제가 아닌 외교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총리와 담판을 지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날을 세워온 한국당은 다만 "제1야당으로서 협조할 일이 있으면 적극 하겠다"고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11일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의 벌어진 일인 만큼 대통령이 결자해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청와대 주도로 한일 사이의 외교 채널을 가동하는 등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아베 총리와 담판을 지어야 한다"며 "기업인들 모아놓고 '결사항전' 각오를 다지는 등 감정적인 대응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내놓은 대책 중 한국당이 협조할 부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일본통'으로 통하는 김광림 최고위원도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매듭지은 문제니, 그들이 매듭도 직접 풀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눈으로 보면서 경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며 "국회 차원의 방일단 파견 등에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일본 아베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문제는 정치적 사안"이라며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이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번 경제보복 조치는 일본 경제산업성이 발표했지만 일본 총리실이 지시했을 것"이라면서 "경제산업성도 이번 조치를 취한 이유가 '한일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정치적 결정임을 과시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겉으로는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 경제산업성이 대결하는 형국이지만 실제로는 한국 청와대와 일본 총리실 간의 정치적 충돌"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의원도 통화에서 "아베 총리가 한 행동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게 한국당 입장"이라면서 "이번 사태는 외교 문제인데, (현 정부가) 무역 문제로 복잡하게 만드는 것 자체가 그동안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외교 채널을 동원하고 특사를 파견하는 등 대응에 나서면 한국당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20대 국회 전반기 외교통일위원장을 역임한 강석호 의원은 통화에서 "정권 차원에서 이번 사태 해결이 실마리를 풀어줘야 한다"면서도 "정부만 너무 질타하면 일본 정부에만 유리해지는 격"이라고 우려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