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모자 사망에 野 애도표명 "자유를 찾아왔는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06:34:34
    탈북민 모자 사망에 野 애도표명 "자유를 찾아왔는데..."
    한국당 "북한과 경제협력 밀어붙이기 전에 탈북주민들부터 챙겨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13 19:3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국회 전경.(자료사진) ⓒ데일리안

    10년전 한국에 들어온 40대 탈북자 여성과 여섯살짜리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야권에서는 정부의 미흡한 대응을 비판하고 탈북자 보호제도 및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탈북 모자(母子)의 죽음, 문 정부는 이 비극적인 상황에 무한 책임을 느끼고 재발 방지에 나서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은 "굶주림과 폭압을 피해 목숨을 걸고 자유대한민국으로 넘어온 탈북여성이 어린 아들과 함께 굶어죽은 지 두 달만에 발견됐다는 언론보도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입만 열면 남북경협을 얘기했다.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밀어붙이기 전에 탈북주민들부터 먼저 챙겨야 한다"며 "탈북민에 대한 올바른 대우를 통해서 우리는 통일 연습을 할 수 있다는 걸 모르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눈치를 보며 북한의 치부인 탈북민들을 외면한다면 민족의 죄인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 미사일 수십발을 불꽃놀이 하듯이 펑펑 쏘는 북한에 저자세로 쌀 퍼줄 생각 말고 국내의 탈북인 등 불우한 우리 국민부터 챙기라"라고 지적했다.

    또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탈북 모자의 비극, 누가 책임질 것인가'는 제목의 논평에서 "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을 우리 사회가 굶어 죽을 지경에 이르게 했다"며 "누구를 원망하며 눈을 감았을 것인지 곱씹어 볼 일이다"고 비판했다.

    논평은 이어 "통일부와 산하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은 무엇을 하고있었는가. '소외되는 탈북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는 방침은 허울뿐인 슬로건이었다"며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에서 아무런 관심도 받지 못하고, 또 차별받는 현실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