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장외집회] 김진태 "조국 국민청문회는 '가짜청문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0:31:22
    [한국당 장외집회] 김진태 "조국 국민청문회는 '가짜청문회'"
    김진태 "자신 없으니 팬 몇 불러 하겠다는 것
    여기 부르면 그게 국민청문회…조국 나와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19:3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김진태 "자신 없으니 팬 몇 불러 하겠다는 것
    여기 부르면 그게 국민청문회…조국 나와라"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저격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국민청문회' 구상을 '가짜청문회'라고 일축했다.

    김진태 의원은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국당의 '살리자, 대한민국' 집회에서 규탄사를 맡았다. 이날 집회에는 조 후보자로 인한 국민들의 분노를 보여주듯 주최측 추산 10만 명의 인파가 몰렸으며, 참석자들은 '조로남불 위선정권', '조국 OUT', '조국은 사퇴하고 문재인은 사과하라' 등의 손피켓을 들었다.

    김 의원은 규탄사에서 "조국이가 인사청문회 자신이 없으니 '국민청문회'를 한단다"며 "자기들끼리 팬 몇 명 불러다가 '가짜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날 집회에 참석한 10만 인파 앞에서 "우리도 국민청문회 한 번 하자, 조국이를 여기 불러다가 청문회를 하면 그게 국민청문회 아니냐"며 "조국 나와라"라고 구호를 선창했다. 이에 집회 참석자들은 일제히 "나와라"를 따라 외쳤다.

    이날 규탄사에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웅동학원·사모펀드 헌납 제안을 '꼼수'라고 단언하며, 청문회보다도 특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산 내놓겠다지만, 그 학원은 빚이 수백억
    채무 떼내버리겠다는 '꼼수' 두고볼 수 없다"


    ▲ 서울 광화문광장에 운집한 주최측 추산 10만 명의 시민과 자유한국당원들이 24일 오후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 광화문집회'에서 문재인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 의원은 "얼마나 급했는지 재산을 내놓겠단다"라며 "조국이가 무슨 대선 후보냐, 우리가 언제 재산을 내놓으라고 했느냐"라고 일소에 부쳤다.

    이어 "자기들이 갖고 있는 (웅동)학원을 내놓겠다는 것인데, 그 학원은 빚이 수백억이다. 채무를 떼내버리겠다는 것이지, 재산을 내놓겠다는 것이냐"라며 "이런 꼼수를 쓰고 있는 사람, 이거 그냥 두고봐도 되겠느냐"고 질타했다.

    전날 서울대와 고려대에서 각각 열린 조 후보자와 딸을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거론한 김 의원은 이제 반문(반문재인) 세력이 국민들 속으로 들어가 '태극기' 대신 '촛불'을 들어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드디어 학생들이 들고일어났다. 서울대·고대에 이어 부산대까지 촛불집회를 하려 한다"며 "내가 '태극기'의 원조지만, 이제 이번 일은 태극기 말고 우리도 촛불을 들자"고 제안했다.

    나아가 "우리도 당당하게 이곳 광화문에서 남녀노소, 온 국민과 다함께 분노의 촛불을 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좌파들의 위선적인 이중성에 분노한 촛불을 들고 나가자, 싸우자, 이기자"라고 외쳤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