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회 1초까지 방심 불가…'왓쳐'다운 강렬 엔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00:25
    마지막회 1초까지 방심 불가…'왓쳐'다운 강렬 엔딩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22:3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마지막회를 앞둔 'WATCHER(왓쳐)'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최후의 공조에 나선다.ⓒOCN

    마지막회를 앞둔 'WATCHER(왓쳐)'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최후의 공조에 나선다.

    OCN 토일극 'WATCHER(왓쳐)'(이하 '왓쳐') 측은 최종회 방송을 앞둔 25일 마지막까지 장사회를 추적하는 비리수사팀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15회에서 드러난 진실은 충격을 안겼다. 범죄자를 잡아도 풀려나는 허술한 법망에 좌절한 경찰들이 비공식적으로 정보를 나누고 느슨하게 탈법적인 수사를 협조하는 모임 '장사회'를 조직한 건 안길강(김재명)이었고, 이 판을 키워 피의자들을 살해하는 자칭 범죄관리시스템을 만든 최종 보스는 다름 아닌 주진모(박진우)였다.

    주진모는 장현구(이얼)을 죽이고 안길강을 함정에 빠뜨리기까지 했다. 모든 진실이 밝혀졌지만 검거는 쉽지 않다. 장사회를 두려워하는 경찰 윗선의 움직임에 의해 주진모는 결국 풀려났고, 되찾았던 뇌물장부에 장사회 명단은 삭제된 후였다. 진실을 확인하고도 궁지에 몰린 비리수사팀. 하지만 안길강이 서강준(김영군)에게 뇌물장부 원본을 남기며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비리수사팀은 포기하지 않고 최후의 수사에 돌입한다. 사소한 증거도 놓치지 않으려 날카롭게 주시하는 한석규(도치광)의 아우라가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서강준은 또다시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다. 복수보다 진실을 밝히기로 선택했던 서강준이지만 이번에는 다를까. 그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까지 비리수사팀과 함께하기로 한 김현주(한태주)의 표정도 심상치 않다. 무언가를 발견하고 굳어있는 김현주 뒤로 정도원(홍재식)과 무언가 이야기를 나누는 경찰이 보인다. 한석규와 서강준도 합류해 작은 실마리라도 찾으려 애쓰고 있다. 비리수사팀 앞에 닥친 충격적인 사건은 마지막 회를 강렬한 서스펜스로 수놓는다.

    기존 장르물의 형식을 탈피해 새로운 차원의 심리스릴러를 선보인 '왓쳐' 엔딩에 쏠리는 기대는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전국에 퍼져있다는 ‘거북이’의 정체는 그 수가 몇인지 파악하기도 어렵다. 경찰 조직 윗선의 비호까지 받은 '장사회’'앞에 비리수사팀 수사는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마지막회에서는 비리수사팀이 충격적인 사건과 마주할 전망. 과연 비리수사팀이 거대한 ‘장사회’에 맞서 진실을 세상 밖으로 꺼내 놓을 수 있을지, 마지막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왓쳐' 제작진은 “비리수사팀의 최후의 공조가 어떤 진실을 꺼내 놓을지, '왓쳐'만이 가능한 강렬한 엔딩을 기대해 달라. 마지막까지 빈틈없는 압도적 열연과 예측 불가한 심리스릴러의 정수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25일 오후 10시 20분 마지막회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