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본사-가맹점주 갈등 '점입가경'...온라인 포기가 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5:28:55
    화장품 본사-가맹점주 갈등 '점입가경'...온라인 포기가 답?
    '노세일' 상품도 쿠팡서는 반값 할인
    가맹점주 "온라인 판매 중단하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9-11 06:00
    이은정 기자(eu@dailian.co.kr)
    '노세일' 상품도 쿠팡서는 반값 할인
    가맹점주 "온라인 판매 중단하라"


    ▲ 9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열린 이니스프리 가맹점주 상생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 판매를 둘러싼 화장품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가맹점주들은 온라인 최저가 정책이 오프라인 매장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며 판매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본사는 온라인몰로 트렌드가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맹점주들의 요구를 무조건 들어줄 수 없어 난처한 상황이다.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릴레이 집회를 열고 온·오프라인 할인율을 균일하게 해줄 것과 쿠팡 납품 중단을 요구했다. 비대위 측은 "폐업 위기에 처한 상태로 사상 최악의 할인율을 기록하고 있는데도 지난 6개월간 본사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본사는 무분별한 할인을 자제하고 (고통을)분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니스프리 본사는 가맹점보다 싼 가격으로 쿠팡에 물건을 납품하고, 쿠팡은 최저가로 온라인에서 제품을 판매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매장에서 정가 정책에 따라 2만원에 판매하는 '그린티 씨드 에센스 인 로션'은 쿠팡에서 반값인 1만460원에 판매되고 있다. 매장에서 3만2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그린티 밸런싱 스킨케어 화장품 2종 세트'도 쿠팡에선 45% 할인한 1만7330원에 팔린다.

    비대위는 쿠팡이 이니스프리 본사로부터 물건을 직매입하기 때문에 다른 온라인쇼핑몰과 달리 가맹점주가 할인율에 문제 제기를 할 수 없는 구조라고 주장하고 있다. 11번가와 G마켓, 위메프 등에 대해서도 할인율을 동일하게 맞춰달라고 요구했다.

    이밖에 비대위 측은 현재 6대4로 책정돼있는 할인 분담율을 5대 5로 조정하고, 매출 및 수익 저하로 인한 폐점 시 인테리어 위약금을 한시적으로 철폐해달라고도 촉구했다.

    ◆"온라인으로 트렌드 변했는데…" 난감한 본사

    화장품 브랜드숍 가맹점주와 본사와의 갈등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LG생활건강의 '더페이스샵' 일부 가맹점주는 서울 종로구 LG생활건강 사옥 앞에서 온라인몰 할인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가맹점주들의 항의가 점점 더 거세지자 LG생활건강은 상생을 위한 조치라며 온라인 사업을 전면 철수했다.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가맹점주들과 '상생 협약'을 맺고 갈등을 봉합했다. 이니스프리, 아리따움, 에뛰드의 온라인 매출을 오프라인 가맹점주와 나눠갖기로 한 것이다. 고객이 특정 오프라인 매장을 지정해 구매할 경우 판매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지난 8월엔 헤라·설화수 등 럭셔리 화장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하려 했다가 방문판매 카운슬러(방문판매원)의 반발이 거세자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상생이 아니라 공멸의 길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온라인을 통해 화장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늘어나고 있는데, 이를 막는다면 고객들은 불편을 겪고 본사는 매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는 소비자들의 외면으로 이어져 가맹점 매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총11조182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4% 증가했다. 종합몰의 거래액은 7조2340억원, 전문몰의 거래액은 3조9483억원으로 지난해 7월과 비교해 각각 11.5%, 23.3% 늘었다.

    특히 화장품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9726억원으로 지난해 7월보다 25% 증가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온라인을 통해 거래된 화장품 쇼핑액은 9조8404억원으로 10조원에 육박한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브랜드숍 가맹점들이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은 온라인몰과 H&B(헬스앤뷰티)으로 소비트렌드가 변화한 영향이 크다"면서 "구조적 변화를 받아들이고 본사와 가맹점주가 상생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은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