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6일~22일 '차 없는 주간' 운영…"22일 세종대로 차량 통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8:30:35
    서울시, 16일~22일 '차 없는 주간' 운영…"22일 세종대로 차량 통제"
    18일 서울시 부설주차장 전면 폐쇄…긴급차량 제외하고 주차장 이용 불가
    22일엔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세종대로 및 덕수궁길 일대 차량 통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5 12:0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서울시가 추석 직후인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 간에 걸쳐 '서울 차없는 주간'을 운영한다.

    서울시는 오는 22일을 '서울 차 없는 날'로 정하고, 16~22일간은 '서울 차 없는 주간'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 측은 이 기간 동안 소속 직원 및 산하기관에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또 18일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자치구 부설주차장을 전면 폐쇄,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보도용차량, 긴급차량을 제외하고는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다.

    시는 티머니복지재단과 대중교통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차 없는 주간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대중교통 이용 인증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600명에게 추첨을 통해 티머니카드 1만원 권을 지급한다.

    '서울 차 없는 날' 당일인 2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세종대로 (광화문~서울광장) 및 덕수궁길(대한문~월곡문로터리) 일대가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된다.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맙시다'라는 시민운동으로 시작해 전 세계 47개국 2000여 도시에서 참여하고 있다. 서울은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서울 차 없는 날' 주간을 설정·운영하고 있다.

    한편, 시청 신청사 서편 도로에서 진행되는 '서울 차 없는 날 2019' 기념식에는 강태웅 행정1부시장, 윤정숙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 대표부 대사, 유동균 마포구청장,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