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ESS 2차 조사위 꾸린다…“골든타임 놓칠라” 속타는 업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08:14:45
    정부, ESS 2차 조사위 꾸린다…“골든타임 놓칠라” 속타는 업계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전국 3곳서 화재 발생
    2차 조사위 오는 17일 첫 회의…활동 돌입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06:0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전국 3곳서 화재 발생
    2차 조사위 오는 17일 첫 회의…활동 돌입


    ▲ 김정훈 민관합동ESS화재사고원인조사위원장(오른쪽)이 지난 6월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흡’ 등 4가지 요인이 화재사고의 원인이라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안전대책 발표 이후 세 차례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선다.

    정부는 지난해 말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1차 조사위)를 설치하고 원인조사를 벌인 바 있다. 약 5개월간의 조사 끝에 1차 조사위가 화재원인과 안전대책을 발표했음에도 사고가 잇따르자 2차 원인조사위원회를 꾸린 것으로 보인다.

    17일 업계 및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예산‧평창‧군위 ESS 사고원인 조사단(2차 조사위)이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2차 조사위는 전기‧배터리‧소방 등 관련 분야 산학연 전문가를 비롯해 국회‧관련업체 등이 추천하는 인사도 포함된다. 학계(4명), 국책연구원(4명), 전기전문연구원(2명), 소방전문기관(2명), 관련 협회(2명), 정부(2명)으로 구성된 1차 조사위와 달리 국회 추천 인사가 새로 포함됐다.

    지난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연이은 ESS 화재에 대한 질타가 쏟아지자 국회 추천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종적으로 국회 보좌진 3명이 2차 조사위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정부는 사고원인을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흡 등 제조‧설치‧운영 등 전분야에 걸쳐 산재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정부 발표 이후에도 충남 예산(8월 30일), 강원 평창(9월 24일), 경북 군위(9월 29일) 등에서 한 달 새 ESS 화재가 잇따라 발생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정부는 최근 발생한 화재의 원인 조사를 실시하게 된 것이다.

    정부가 다시 화재사고 원인 조사에 나서면서 ESS 업계는 산업 성장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앞서 1차 조사위에서 화재원인 발표가 늦어짐에 따라 업계는 불확실성으로 인해 침체의 늪에 빠졌다. 올해 상반기 국내 ESS 신규 발주는 ‘0’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정부가 화재사고 원인조사결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안전강화대책을 내놨으나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아 조사 및 대책에 대한 신뢰성도 떨어진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조사결과 ESS 전분야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고 구체적인 원인을 밝히지 않았다”며 “지난해 공격적으로 ESS 보급을 확대한 이후 화재사고로 침체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먹거리로 배터리산업을 육성해야하는 만큼 정부가 화재원인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