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조국 끌어안는 민주당 속내…"文정부 책임론 비화 막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13:34:07
    끝까지 조국 끌어안는 민주당 속내…"文정부 책임론 비화 막자"
    민주당, 조국 사퇴 이후에도 비호 태세 유지
    "조국, 불쏘시개로 희생해 검찰 개혁 동력 마련"
    지도부 책임론 비화 막기 위한 포석인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02: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민주당, 조국 사퇴 이후에도 비호 태세 유지
    "조국, 불쏘시개로 희생해 검찰 개혁 동력 마련"
    지도부 책임론 비화 막기 위한 포석인 듯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사퇴 이후에도 야당의 공세가 지속되면서 여당 역시 조 장관에 대한 비호 태세를 이어가고 있다. 조 전 장관이 불쏘시개로 희생해 검찰 개혁의 동력을 마련했다는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청와대와 민주당 VS 조국’ 식의 분석에 대해 “매우 악의적이며, 명백한 왜곡·조작”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전 장관이 자신과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가면서도 끝가지 버티며 검찰개혁안을 마련하고, 발표하고 나서 물러난 것은 국민들에게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각인시키는 의미가 있었다”며 “희생과 헌신이라고 평가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나아가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검찰을 압박했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수사도 2달 만에 끝났다”며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도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당청은 끝까지 조 전 장관을 지지했으며, ‘조 전 장관이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평가 역시 달라지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지지자들의 원성이 집권 여당인 민주당을 향하고 있는 데다, 두 달 넘게 지켜왔던 ‘조국 전선’이 무너질 경우 청와대와 여당 지도부를 겨냥해 제기될 책임론을 피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실제로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은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여당에 그 책임을 돌리며 당원 게시판 등을 통해 “조국 하나 지키지 못했다”는 식의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나경원, 이해찬·노영민 콕 집어 “책임지고 사퇴해라”
    민주당서 '책임론'은 소수의견…"책임질 일 없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해찬 대표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콕 집어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北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민주)당에서 나오는 양심적인 목소리를 외면한 모든 책임을 지고 이해찬 대표는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국론 분열을 가져온 데 있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노영민 실장도 책임지고 그 자리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당내에서 ‘책임론’을 거론하는 인사는 아직 소수에 불과하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당내 책임론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두 명 의원이 얘기한다고 해서 되겠느냐”고 잘라 말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사퇴를 했는데 이렇다 저렇다 할 말이 있겠느냐”며 “검찰 수사 역시 조 장관 본인을 향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당에 어떤 영향을 준다고 말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