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에게 스며든 이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05:33:45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에게 스며든 이유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17:1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이가 용식이에게 스며들던 순간들을 짚어봤다.ⓒ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이가 용식이에게 스며들던 순간들을 짚어봤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공효진)은 자신을 향해 죽어라 직진하는 용식(강하늘)에 철벽 치는데 여념이 없었다. 하지만 그랬던 그녀가 용식에게 선(先)뽀뽀까지 하며 완벽히 스며들었다.

    용식에 대한 동백의 첫 인상은 '변태', '이상한 아저씨'였다. 서점에서 육아관련 서적을 들고선 동백에게 첫 눈에 반해 어쩔 줄 모르는 눈빛을 보내는 용식이 이상하게 느껴졌던 것. 그 후로부터 그 '이상한 아저씨'는 자꾸만 동백의 눈에 띄었다. 별안간 팬이 되었다고 고백하지 않나, 내일도 오고 모레도 오고 매일 매일 까멜리아에 올 거라고 하지를 않나. 동백의 말 그대로 "별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그 '이상한 놈'의 직진은 끝이 없었다. 동백이 어떠한 현실에 처해있다고 한들 용식은 그저 다 오케이였다. 그것도 모자라 지켜주고, 응원해주고, 공감해주며 동백의 일에 끊임없이 끼어들더니, 하물며 까불이로부터도 동백을 반드시 지키겠단다.

    그것도 북에서 탱크로 밀고 들어와도 동백 하나만은 무조건. 언제나처럼 자신의 일인 양 나서는 용식에게 "자기가 나랑 무슨 사이라고 이렇게 오버를 하시냐고요"라며 선을 긋던 동백. 투포환과도 같은 촌놈의 전략에 "용식 씨 진짜 사람 골 띵해지게 만드는 거 알아요"라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용식은 세상의 편견에 섞인 눈이 아닌, 오롯이 자신의 눈과 마음으로 동백과 마주했다. 그래서 용식에게는 갖은 풍파 속에서도 꿋꿋이 버티는 동백이 훌륭했고, 장했고, 대견했다.

    동백의 그릇은 대짜라고, 동네에서 제일 세고 제일 훌륭하다고, 그런 동백을 좋아하는 게 자신의 자랑이라며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얘기해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살면서 처음으로 받은 칭찬에 "내가 진짜로 용식씨 좋아해버리면 어쩌려고 이래요"라며 꿈틀한 동백. 감정의 변곡점을 맞은 순간이었다.

    용식의 로맨스 폭격은 하마 같은 동백의 본성을 일깨웠다. 자신이 행복해질 자격이 차고 넘친다는 용식으로 인해 세상 앞에 당당히 나서기 시작한 것. 그런 동백을 본 옹산의 모든 식구들은 동백이 폼 나고 멋있어졌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제 동백은 자신을 향한 시선에 기죽지 않았다.

    "까불이는 턱 밑이고, 가게 만기일은 코앞이고, 애아빠는 진상"인 최악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와중에도, 용식이 있어 "요즘 진짜 좋아요"라는 동백. 마침내 "용식씨가 좋아요"라는 심쿵 고백을 선사하며 길고 길었던 철벽의 종말을 알렸다. 이로써 치열하게 사랑스러운 동백과 용식의 '이상고온 로맨스'가 시작됐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