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17시 기준
204 명
확진환자
1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10℃
연무
미세먼지 38

이춘재 살해 자백 '화성 실종 초등생' 유골 수색 50% 진척

  • [데일리안] 입력 2019.11.03 11:48
  • 수정 2019.11.03 11:49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50%가량 진척됐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50%가량 진척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3일 오전 경기 화성시 A공원에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8)양의 유골 수색 작업을 재개했다. 이날 작업에는 30여명이 동원됐다.

김양은 1989년 7월7일 낮 12시 30분 화성 태안읍에서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 지난 30년간 단순 실종사건으로 처리됐던 이 사건은 최근 이춘재가 화성 사건 조사 과정에서 김양을 살해했다고 자백하면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흘째 유골 수색작업을 진행 중인 A공원은 사건 당시 김양의 유류품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으로, 3600여㎡ 규모이다.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지표투과 레이더와 금속탐지기 등을 동원해 수색하고, 특이 지점에 대한 지질을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이춘재 자백 내용의 신빙성에 대해서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