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18시 기준
205 명
확진환자
1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8.9℃
보통 비
미세먼지 36

'블랙독' 서현진 단짠 성장기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 [데일리안] 입력 2019.12.25 14:40
  • 수정 2019.12.25 14:41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블랙독' 서현진의 단짠 성장기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tvN 방송 캡처.

'블랙독' 서현진의 '단짠' 성장기가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4회에서는 고하늘(서현진 분)이 기간제교사의 씁쓸한 현실과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외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고하늘에게 건넨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의 따뜻한 진심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날 고하늘을 비롯한 기간제 교사에게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이른 복직을 신청한 선생님에 의해 기간제 교사 중 누군가는 1년이 아닌 5개월만 채우고 나가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 결국, 가장 늦게 들어온 고하늘에게 화살이 날아갔다. 때마침 행정실을 찾아 고하늘의 계약 기간 조정 문제를 접한 박성순은 마음이 심란해졌다. 이에 간단한 행정업무에서도 사소한 실수를 하는 고하늘을 오히려 더 채찍질했다.

고하늘이 작성한 방과후 수업 계획안에도 문제가 생겼다. 방과후부 교사인 송지선(권소현 분)은 수업방식은 신선하지만, "우린 여기 계속 있을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라며 고하늘에게 평범한 수업을 하라고 제안했다.

계약 기간 조정에 대해 통보받은 고하늘은 그제야 송지선이 말한 뜻을 이해했고, 애써 담담하게 현실을 받아들였다. 진학부 선생님들 역시 마음이 좋지 않았다. 고하늘의 프로그램은 학생들을 위한 거지만, 언제 떠날지 모르는 상황이 난감하다는 선생님들 사이 도연우(하준 분)가 선뜻 고하늘과 함께 방과후 수업을 하겠다며 나섰고, 이렇게 문제는 일단락됐다.

그런 가운데 계약을 앞둔 기간제 교사들에게 더 큰 시련이 닥쳤다. '기간제 교사'란 사실을 함구하라고 요구했던 학교의 입장에 반하는 3학년부 송영태(박지환 분)의 돌발행동은 기간제 교사들을 난처하게 만들었다. 수업 중인 교사들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기간제 교사들은 빨리 행정실로 오라'고 방송한 것. 학생들 앞에서 수업하던 고하늘을 비롯한 기간제 선생님들은 순간 당혹감으로 얼어붙었다.

게다가 기간제 교사에 대한 공지사항이 수업하던 컴퓨터 화면에 뜨면서 학생들 앞에서 '정교사'가 아닌 사실을 들켜버린 송지선. "쌤, 기간제였느냐"는 아이들의 반응에 어쩔 줄 모르는 그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했다.

결국, 송지선은 계약서에 사인하러 교무실에 나타나지 않았고, 그 덕에 고하늘은 살아남았다. 고하늘은 유일하게 자신을 응원하고 믿어준 사람이 떠났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팠다. 송지선의 자리를 차지했다며 비난하는 동료 교사들의 냉랭한 시선 속, 기필코 정교사가 되기로 결심하는 고하늘의 다짐은 안쓰러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그의 행보에 궁금증을 더했다.

무엇보다, 송지선이 학교를 나간 후 상처받은 고하늘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는 박성순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잠시 좌절했던 고하늘은 다시 힘을 냈고 대학 입학처에 '영업'을 가는 진학부와 함께 하겠다고 나섰다. 대학교 캠퍼스에서 잠시 단둘이 있게 된 박성순은 상처받은 마음을 애써 추스르는 고하늘에게 "애들한텐 다 똑같은 선생님이에요. 나나 고하늘 선생님이나"라고 위로를 건넸다. 진심 어린 한 마디에 꾹 참았던 눈물을 떨구는 고하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블랙독'은 기간제교사와 정교사 간의 차별이 엄연히 존재하는 현실과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불안한 환경, 그 속에서 상처받는 교사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며 학교의 이면을 날카롭게 짚었다. 또다시 이상과 다른 현실의 높은 벽을 마주한 고하늘. "잠시 잊고 있었다. 나는 언젠가 떠날 사람"이라는 그의 담담한 내레이션은 우리의 현실을 되돌아보게 했다. 고하늘의 아픔을 응집해 터트리는 서현진과 따뜻한 카리스마로 그의 다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라미란의 세밀한 연기 시너지는 감동과 공감의 깊이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고하늘의 부당한 상황을 목격한 교무부장 문수호는 기간제 교사 채용 비리 글을 올린 작성자를 찾기에 본격 돌입, 교사 IP주소 추적에 나서 긴장감을 한층 증폭시켰다.

한편, 4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4.3%, 최고 5.0%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2.3%, 최고 2.6%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