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1.1℃
온흐림
미세먼지 45

작년 전국 집값 0.36%↓, 7년 만 하락전환…“올해도 떨어질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21 16:32
  • 수정 2020.01.21 16:39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올해 전국 매매 0.9%‧전세 0.4% 하락 예상…매매거래량 작년 比 0.7% 감소 전망

이준용 한국감정원 시장분석연구부장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국감정원에서 열린 2019 부동산 시장 동향 및 2020년 전망 브리핑에서 주택시장 동향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준용 한국감정원 시장분석연구부장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국감정원에서 열린 2019 부동산 시장 동향 및 2020년 전망 브리핑에서 주택시장 동향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감정원은 12‧16대책으로 부동산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집값 상승 동력이 약화되고, 하반기엔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올해도 예년과 유사한 입주예정물량이 대기 중으로 전세시장도 안정세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특히 지난해 전국 주택가격 변동률은 -0.36%를 기록하면서 -1.43% 하락했던 2012년 이후 7년 만에 하락 전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은 21일 서울 강남지사 사옥에서 ‘2019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20년 전망’을 발표했다.


이날 김성식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2019년 주택 매매시장은 금리 인하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이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으로 유입돼 국지적 상승이 발생했다”며 “주택 전세시장은 기존의 누적된 입주물량이 소진되고 조선업 회복 신호에 따라 지방의 전세시장을 중심으로 하락폭이 둔화되는 등 안정적인 하락세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지난해 부동산 시장을 평가했다.


이어 그는 올해 부동산 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12‧16대책에 따라 고가주택시장을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상승했던 주택가격을 뒷받침할 동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 이후 보유세 추가부담이 가시화되면서 본격적인 주택매매가격 조정이 이루어지는 한편, 3기 신도시 조기 추진에 대한 정부 의지가 확고한 만큼 신규주택공급 부족의 가능성은 낮아지는 등 시장의 불안요인들도 해소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내다봤다.


전세시장에 관해서는 “서울 일부 지역에서 일시적인 가격상승이 발생했지만, 올해 입주예정물량이 예년과 유사하며 기존 공급된 누적물량으로 인해 전세시장은 안정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가격(주택 -0.36%, 아파트 –1.42%)은 2018년(주택 1.10%, 아파트 0.09%) 대비 하락세로 전환된 상태이며, 전국 주택 전세가격(주택 –1.26%, 아파트 -1.78%)은 2018년(주택 -1.80%, 아파트 -2.87%)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지난해 주택 매매시장은 2018년 대비 하락세로 전환됐거나 상승폭이 둔화되는 가운데, 서울 일부 지역 및 대전지역은 주택 매매가격 상승세가 뚜렷했다.


주택 전세시장은 하반기 이후상승세로 전환되거나 하락폭이 둔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말 기준 주택 매매거래량은 68.7만 건으로 거래량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전월세거래량은 178.8만 건으로 신규주택공급 확대에 따라 전세 거래량도 증가했고, 전월세 거래량의 전세 비중은 59.9%로 2018년에 비해 소폭(0.4%포인트) 증가했다.


매매시장은 12.16 대책 발표로 고가 주택가격의 움직임 둔화가 예상되며,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됨에 따라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0.9%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보유세 강화에 따라 향후 3년간 고가 주택의 보유세 부담수준은 현시세의 3~4% 수준으로 순자산의 감소영향이 가시화되는 올해 하반기 이후 가격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세시장은 최근 1~2년 사이 일부 지역의 주택 재고수 감소로 전세가격이 증가했으나, 올해 입주물량은 예년과 유사하며 기존 공급물량과 3기 신도시 조기추진 등의 꾸준한 신규주택공급 기대로 2020년 전국 주택전세가격은 0.4%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매매거래량은 정부의 지속적인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고가주택시장의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주택매수를 보류하거나 취소하는 등의 행태가 예상되므로 2020년 주택매매거래량은 2019년 대비 0.7% 감소한 수준(80만건)이 될 전망이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