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맑음
미세먼지 17

인터뷰 · 1개월 전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 소프라움, 삼청로 가로수길에 '구스 트리허그' 선보인다"

소프라움과 종로구청,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가 함께한 민∙관 협력 프로젝트가 연말연시 삼청로를 포근하게 장식한다.

올해 연말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약 한달 간 업사이클링 아트 프로젝트 ‘구스 트리허그’가 이어진다. 이는 재생 구스 충전재를 사용해 나무를 보호하는 커버(트리허그)를 제작하고 종로구 삼청로 약 347m 구간 가로수에 설치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 트리허그는 2019년 하반기에 소프라움이 직접 수거한 장롱 속 낡은 구스 이불을 세탁하고 분류해 새로운 제품으로 탄생시킨 것이다. 최근, 이와 같은 재활용품에 디자인을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업사이클링’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소프라움 역시 친환경적 활동에 뜻을 더한 것이다.

지난 6월 소프라움은 RDS(Responsible Down Standard, 책임 있는 다운 기준)를 획득하며 그에 맞는 동물 복지와 환경 보호를 위한 책임 있는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친환경적인 행보에 소프라움이 약 10년 간 구축한 구스 소재에 대한 노하우가 적절히 조화된 프로젝트인 것이다.

또한, 삼청로 가로수길에 설치된 트리허그를 통해 지난 10월 창덕궁 인근 동네 골목길과 주변 문화재 풍경을 주제로 열린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 전국 어린이 사생대회’ 수상작 22점을 함께 볼 수 있다. 아이들의 따뜻한 동심이 담긴 작품들로 지나가는 행인들에게도 따뜻한 연말연시를 선물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사진 제공 : 소프라움

소프라움 임직원들은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시작를 위해 직접 거리로 나와 구스 트리허그 설치에 참여했다. 이에 유광곤 소프라움 부문장은 “백 투 더 소프라움 캠페인에 대해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덕에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범국민적인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다양한 연령대의 유동인구가 모이는 삼청로를 프로젝트 장소로 선정했다”며 프로젝트의 취지를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소프라움은 앞으로도 사회 공익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누구보다 고민하고, 구스다운에 새로운 가치를 담아 내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위와 같은 삼청로 업사이클링 아트 프로젝트 구스 트리허그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소프라움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