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9.5% ...부정평가 45.9%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19:23:30
    文대통령 지지율 49.5% ...부정평가 45.9%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막말논란'에 중도보수층서 7.9%P 상승
    "김원봉 논란에도 '막말 반사이익' 효과"
    기사본문
    등록 : 2019-06-12 1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막말논란'에 중도보수층서 7.9%P 상승
    "김원봉 논란에도 '막말 반사이익' 효과"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정치권의 잇따른 '막말논란'으로 중도층이 결집한 효과가 작용한 것이란 분석이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오차범위내에서 부정평가를 앞섰다. 정치권의 잇따른 '막말논란'으로 중도층이 결집한 효과가 작용한 것이란 분석이다.

    최근 2주간 5.5%P 상승…부정평가는 45.9%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6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2.7%포인트 오른 49.5%로 나타났다.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45.9%로 2.3%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2주간 국정지지율이 5.5%포인트 상승하며 부정평가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질렀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9.0%로 지난주(31.1%) 보다 소폭 하락했다.

    ▲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6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2.7%포인트 오른 49.5%로 나타났다.ⓒ알앤써치

    "정치권 '막말논란'에 중도층 결집효과 작용"

    세부 계층별로는 '2030세대'와 '중도보수층'에서 지지율 상승 폭이 컸다.

    중도보수층은 35.7%로 지난주 보다 7.9%포인트 올랐다. 20대는 47.1%로 7.5%포인트 상승했고, 30대(59.8%)도 4.4%포인트 뛰었다.

    지역별 조사에선 호남(68.9%), 서울(49.0%), 경기(48.8%), 부산‧울산‧경남(48.5%), 대구‧경북(28.7%)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가 59.8%로 가장 높았고, 40대(54.8%), 50대(47.8%), 20대(47.1%), 60대(42.0%)가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 논란에도 정치권 '막말논란'으로 중도층에서 결집이 이뤄졌다"면서 "북유럽 순방효과도 국정지지율 상승에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1~12일 전국 성인남녀 1029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9%,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