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시 몰락의 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21:40
    유승민 "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시 몰락의 길"
    "조국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문재인의 가증스러운 위선 증명"
    기사본문
    등록 : 2019-08-21 11:33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조국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문재인의 가증스러운 위선 증명"

    ▲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 ⓒ데일리안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던 문 대통령의 취임사를 거론하며 “평등·공정·정의는 죽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권을 잡은 저 사람들이 경제와 안보는 무능할지 몰라도 그들이 평생 외쳐 온 평등과 공정과 정의의 가치만큼은 지킬 것이라는 순진한 기대도 해봤지만, 지금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문 대통령이 외친 평등,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한 책임을 문 대통령에게 물었다. 그는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 (조 후보자 같은)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것이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인가. 당장 지명을 철회하고 조 후보자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만약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