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정치 "11월 15일 이전 창당"…제3신당 토론회 '애드벌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6:53:28
    대안정치 "11월 15일 이전 창당"…제3신당 토론회 '애드벌룬'
    대안정치, 오늘 부산지역 창당준비모임 결성
    내달 경기·서울·전남·광주 순으로 추진
    바른미래 '흔들기'…"제3신당 토론회 하자"
    기사본문
    등록 : 2019-09-30 17:0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대안정치, 오늘 부산지역 창당준비모임 결성
    내달 경기·서울·전남·광주 순으로 추진
    바른미래 '흔들기'…"제3신당 토론회 하자"


    ▲ 유성엽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표가 30일 여의도 파라곤빌딩에서 열린 대안정치 창당준비기획단 사무실 현판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창당준비기획단 사무실을 마련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11월 15일 이전까지 신당을 창당한다. 아울러 혼란에 빠진 바른미래당을 향해 '제3지대 신당' 관련 토론회를 하자며 '애드벌룬'을 띄우는 등 정계개편의 원심력을 더하고 있다.

    대안정치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오피스텔에서 창당준비기획단 사무실 현판식을 가졌다.

    유성엽 대표는 현판식에서 "대안신당 창당을 추진해 왔지만 대내외적 사정으로 지지부진한 측면이 있었다"며 "오늘 현판식은 (창당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하면서 앞으로 대안신당이 잘 만들어지고, 역할을 해서 대한민국 정치발전을 바꾸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결의하는 자리"라고 다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앞으로 나가는 모습이 대안신당의 길"이라며 "갈등을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양당제 폐해의 길을 개척하겠다. 이 정국을 푸는 것도 대안신당이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대안정치는 이날 부산을 시작으로 내달 경기·서울·전남·광주 등에서 시도당 창당을 위한 '지역별 창당준비모임'을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동시에 정당 국고보조금 지급일인 11월 15일 이전까지는 창당을 완료하자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창당준비기획단 조직위원장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대안정치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역별 창당준비모임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진행해 약 한 달반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안정치 관계자는 "창당준비위원회는 지역별 창당준비모임 이후 출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안정치는 분당 수순에 접어든 바른미래당 상황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안정치는 바른미래당 내 호남계 의원 등에게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정계개편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호남계를 향한 구애에 나서는 한편, 바른미래당의 원심력을 극대화하려는 '직구'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최경환 의원은 "민주평화당 관망파와 무소속 세력, 바른미래당 호남 세력에게 말한다"며 "대안신당을 위해 어떻게 단결하고 통합할지 토론하자"고 밝혔다.

    최 의원은 "바른미래당 분화 조짐이 가시화하는데 분화될 (유승민 의원이 대표를 맡은 '변혁'이 추진하는) 새 당의 노선은 자유한국당과 연대하는 보수야당 노선이 분명하다"며 "중도개혁을 표방하는 대안신당 운동에 박차를 가할 이유가 더 분명해졌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