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원내대표 출마선언…"원내협상 복원, 보수통합 역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09:28:53
    강석호, 원내대표 출마선언…"원내협상 복원, 보수통합 역할"
    기업인 출신 3선 경륜, 협상전문가 역량 강조
    당 지켰으면서도 범보수 의원들과 두루 친분
    의원들 전면에…본인은 라인업·전략에 집중
    기사본문
    등록 : 2019-12-03 10:09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기업인 출신 3선 경륜, 협상전문가 역량 강조
    당 지켰으면서도 범보수 의원들과 두루 친분
    의원들 전면에…본인은 라인업·전략에 집중


    ▲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TK 3선 강석호 의원이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석호 의원은 출마선언에서 △원내 협상력 복원 △보수통합 원내정책연대 추진 △의원들의 전면 활약 기회 보장 등을 제시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연 강 의원은 "민생경제를 위협하는 인기영합주의 분배정책과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행위 등은 막아낼 것"이라면서도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을 운영하며 노사협상을 해온 경험, 기초·광역·국회의원으로 쌓은 경험, 농해수위·국토위 간사를 역임하며 협상했던 경험이 있으며, 외통위원장·정보위원장으로 중재 역할도 충실히 해왔다"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에게 인정받는 수권야당으로 한국당을 다시 세우겠다"고 천명했다.

    기업인 출신으로 협상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강조한 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보수대분열의 와중에 당을 지켰으면서도 옛 친박·비박계 의원들과 두루 친분이 두텁다는 점을 부각해 보수대통합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우기도 했다.

    강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게 보수통합"이라며 "나는 한국당 뿐만 아니라 보수 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어 보수통합의 실질적 적임자"라고 자처했다.

    이어 "원내 보수정당 간의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향후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출마선언에서 강 의원은 당의 주인인 당원을 구단주에, 주인인 당원들이 모여 선출한 대표를 단장에 빗댔다.

    그러면서 자신은 원내 '선수'들을 관리하는 감독으로서 라인업 구성과 전략 수립 등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플레이어' 자리는 의원들에게 양보해, 내년 총선을 앞둔 의원들에게 더 많은 언론 노출 기회를 주겠다는 의미다.

    강 의원은 "구단주와 단장, 감독이 반목·갈등 없이 유기적일 때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며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원내를 관리하는 감독으로서 의원들의 라인업을 구성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단장인 당대표를 신뢰하고 존중하며 구단주인 당원들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적재적소에 전문 분야 국회의원을 배치해 많은 의원들에게 사안에 따라 전면에 나설 기회를 주고, 나는 한 발 물러선 협상가·중재자로서의 원내대표론을 강조하겠다"며 "밀알이 돼서 원내대표가 가진 권한을 아낌없이 나눠 당을 끈끈하게 엮겠다"고 다짐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