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0시 기준
346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5481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6.3℃
튼구름
미세먼지 92

황교안 "文정권, 수단·방법 안 가리고 검찰 파괴…특검 추진하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4 13:07
  • 수정 2020.01.24 15:03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정권 실세 비리 수사 무력화 위해 檢조직 파괴

특검 통해 난폭한 文정권의 권력 사유화 막겠다

이번 총선에서 나라 다시 바로 세울 기회 달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문재인 정권이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입장발표를 통해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와 사법 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을 배제할 수 없다.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오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여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장급과 차장급 인사들이 대대적으로 교체된 것과 직접 수사 부서를 대폭 축소하는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등을 지적하며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 법무부 장관은 복수를 벼르고 있다"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자, 이제 그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한다"며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 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대한민국 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고,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다. 용서할 수 없는 헌정농단"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런 인사권 모두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어 "대통령과 청와대, 이 정권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죽이기를 하고 있고, 훨씬 더 야만적인 일들을 벌일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 권력의 장막 뒤에서 벌인 온갖 부정부패를 반드시 밝혀내 엄중히 죄를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힘은 바로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들에게서 나온다"며 "이번 총선에서 한국당에게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 달라.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