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3.3℃
맑음
미세먼지 59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79.6% "투표할 생각"…민주당 지지자는 85.8%

  • [데일리안] 입력 2020.03.25 11:00
  • 수정 2020.03.25 16:58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민주>통합>군소정당 순 지지층 투표의지

정당지지율 민주당 42.1%, 통합당 31.1%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투표지 분류기 모의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21대 국회의원 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투표지 분류기 모의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이번 21대 총선에서 투표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1~23일 사흘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선생님께서는 21대 총선에 투표할 생각이 있으십니까, 아니면 투표하지 않을 생각이십니까'라는 질문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64.4%였다.


'아마도 할 것 같다'는 응답은 15.2%였다. 두 응답층을 합하면 79.6%로,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은 투표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때 가봐야 알 것 같다'는 응답은 10.1%,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9.5%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0.9%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1~23일 사흘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21대 총선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64.4%였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1~23일 사흘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21대 총선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64.4%였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특히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적 투표층은 연령대 구분 없이 60.7~69.1%로 고르게 높았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의 75.1%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해, 전체 지역 가운데 투표 의지가 가장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과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대구·경북, 전남·광주·전북은 60.2~67.4%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정당지지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4.6%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했고, 11.2%가 아마도 투표할 것 같다고 응답했다. 85.8%에 달하는 민주당 지지층이 투표장에 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66.3%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혔고, 14.9%가 아마도 투표할 것 같다고 답했다. 두 응답층을 합하면 투표장에 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통합당 지지층은 81.2%다.


반면 한 자릿수 정당 지지율을 보이는 민생당, 정의당, 국민의당의 지지층은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54.3%, 46.6%, 54.7%에 불과해, 투표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1~23일 사흘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은 각각 42.1%, 31.1%로 집계됐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1~23일 사흘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은 각각 42.1%, 31.1%로 집계됐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총선을 20일가량 앞두고 진행된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각각 42.1%, 31.1%로 집계됐다.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11.0%p다.


이어 국민의당 4.7%, 정의당 4.4%, 민생당 1.8% 순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7.3%다.


연령별로는 60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연령층이 40.3~49.2%의 지지율로 민주당을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는 통합당 지지율이 43.6%를 기록해 유일하게 민주당 지지율(31.8%)보다 더 높았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 등 영남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민주당을 더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남·광주·전북은 61.6%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혀 여전히 민주당 강세임을 입증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에서는 통합당 지지율이 각각 44.3%, 44.5%로, 민주당 지지율 32.0%, 31.2%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23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10.2%로 최종 1008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지난해 1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