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실격, 랭킹 1위도 이루지 못한 500m의 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1일 00:46:02
    최민정 실격, 랭킹 1위도 이루지 못한 500m의 꿈
    사상 첫 여자 쇼트트랙 500m 은메달 앞에서 실격 처리
    기사본문
    등록 : 2018-02-13 21:59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최민정 실격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최민정(20·성남시청)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첫 금메달을 노렸지만 실격으로 아쉽게 좌절됐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 판정을 받았다.

    최민정은 2017-18시즌 ISU 월드컵에서 500m 랭킹 1위였다.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그동안 500m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에서 최약 종목이었다. 중장거리와 달리 강한 근력을 바탕으로 폭발적인 힘을 요구하는 단거리에서는 유독 고전했다.

    쇼트트랙이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정식 종목 채택된 이후 여자 500m는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1998년 나가노에서 전이경, 2014년 소치에서 박승희의 동메달이 한국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최민정은 준준결승에서 탈락 위기를 맞았지만 우여곡절 끝에 날 들이밀기로 조 2위로 통과했다.

    준결승전에서는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판 커신(중국),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OAR) 등 부담스런 상대들을 손쉽게 물리치고 결승에 오르며 기대감을 키웠다.

    결승에서도 출발은 좋았다. 1번 레인에서 스타트한 최민정은 초반 세 번째 위치를 점했다. 선두권과의 격차는 좁았다.

    최민정은 3바퀴가 남은 시점에서 스퍼트를 올렸다. 이후 2바퀴를 남기고 선두 폰타나를 제치기 위해 질주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킴 부탱(캐나다)과 접촉이 발생했고, 심판들은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에게 실격 판정을 내렸다.

    예선과 준결승에서 두 차례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최민정이기에 더 아쉬움이 남는다. 실격이 없었다면 사상 첫 여자 500m 은메달이었다. 500m 정복은 끝내 허락되지 않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