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한일전·여자 남북전, 12월 부산 아시아드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9:10:30
    남자 한일전·여자 남북전, 12월 부산 아시아드 개최
    대회 12경기 열릴 경기장 확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10:55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대한민국 남자대표팀은 세 경기 모두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치른다. ⓒ 대한축구협회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이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대한민국 부산에서 개최하는 '2019 EAFF E-1 챔피언십'의 12경기가 열릴 경기장을 확정했다.

    먼저,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대한민국 남자대표팀은 세 경기 모두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치른다. 12월 11일 홍콩과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과는 15일, 2년 만에 같은 대회에서 만나는 일본과는 18일 경기를 갖는다.

    내년 2월 도쿄 올림픽 예선을 앞두고 있는 여자대표팀은 12월 10일 중국과의 개막전과 17일 한일전 두 경기는 부산구덕경기장에서 치르고, 15일 북한전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갖는다. 10월 18일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조추첨식이 예정된 가운데 이번 EAFF E-1챔피언십이 한국, 중국, 북한 간에 미리 보는 올림픽 여자축구 예선으로 관심을 모든다.

    EAFF E-1 챔피언십은 동아시아지역에서 개최되는 가장 큰 규모의 대회다. 2년마다 남자부와 여자부가 함께 개최되는 가운데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다.

    개최국인 대한민국이 남자부와 여자부 모두 참가하는 가운데, 남자부에는 일본, 중국, 홍콩이, 여자부에는 북한, 일본, 중국이 가세한다. 전 대회 우승국은 대한민국(남자)과 북한(여자)이다. 대한민국 남자는 2015, 2017년에 이어 3연패를 노린다.

    동아시아축구연맹 정몽규 회장은 “남녀 아시아 축구 강국 5개 나라 8개 팀이 부산에 모여 대회를 치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 겨울 부산뿐 아니라 전국에 계신 많은 축구팬들이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과 부산구덕경기장을 찾아주셔서 아시아 최고 축구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밝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