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7℃
맑음
미세먼지 45

'김정은 답방'카드 꺼낸 文대통령…총선 승부수 통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04:00
  • 수정 2020.01.12 22:29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金 말과 행동 스포트라이트 쏟아져 모든 이슈 삼킬 듯

노골적 '북풍몰이'에 '보수결집' 역풍으로 작용할 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4.15총선 최대 변수로 '김정은 답방'이 떠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신년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문제를 공식적으로 띄웠기 때문이다. 더욱이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와 접경지 협력, 도로·철도 연결 사업 추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및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까지 추진하겠다고 했다. 대북 관련 장밋빛 이벤트를 줄줄이 내놓으면서 노골적 '북풍몰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김정은 총선 전 답방 가능성은?


당장 김 위원장의 총선 전 답방이 실현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 비핵화 논의를 위한 북미 대화가 단절된 데다 김 위원장이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와 '충격적인 실제행동'을 거론하며 벼랑끝 전술을 펴는 위태로운 상황이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까지 꺼내든 파격적 구애에도 김 위원장이 호응할지는 미지수라는 전망이 많다.


더욱이 북한은 지난해 2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노골적으로 대남 비난과 냉대, 무시 전략으로 일관해 왔다. 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라고 비난한데 이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조롱까지 했다. 최근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구상'이라는 글에 대해선 "현실을 똑바로 보고 창피스러운 입방아를 그만 찧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다만 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비핵화 문제를 미국 주도로 풀어나가려던 기존 방침에서 벗어나 남북관계를 별도의 노선에서 풀어가자는 뜻을 밝힌 만큼, 북한도 이에 호응해 김 위원장의 '깜짝 답방'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선거를 앞두고 '남북관계 성과'가 필요한 문재인 정부가 비핵화 이슈를 덮어두고 북측과 물밑 접촉을 진행할지도 관심이다.


이미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도 '비핵화'라는 단어를 지우고, 대신 "올해는 4·19혁명 60주년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입장에선 이를 계기로 초대장을 보내고 김 위원장의 답방의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다. 하지만 올해가 6·25 발발 70주년이라는 점은 부담이다. 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해선 비핵화는 물론 전쟁의 책임까지도 묻어둬야 한다.


답방 성사되면...여당승리? 보수결집?


4월 총선을 앞두고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될 경우, 어느때보다 강력한 북풍(北風)으로 작용할 것이란 데 이견이 없다. 김 위원장의 행동 하나 말 한마디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모든 스포트라이트가 남북정상에 집중되면서 총선 이슈는 묻힐 수밖에 없다.


답방을 기다리는 청와대와 여당의 머릿속은 복잡해졌다. 북측에 공개적으로 답방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확답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북한은 지난 11일 새해 들어 처음 낸 대미·대남 담화에 제재 완화를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며 엄포와 함께 "남조선은 주제 넘게 끼어들지 말라"고도 했다. '서울행 카펫' 깔아놨던 문재인 정부 입장에선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는 노골적 무시이자 비난 발언이다.


여권은 답방과 관련한 언급을 자제하는 등 신년사로 띄웠던 '답방론'을 식히면서도 불씨를 완전히 끄진 않았다. 정부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에 대한 답방은 계속 열려있다"면서 답방 예상시점을 못박지 않았다. 청와대가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남북관계가 극적인 반전을 맞아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고, 구체적인 비핵화 출구까지 그려진다면 'again 6.13지방선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지난 2018년 6.13지방선거 하루 전인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고, 여당은 압승을 거뒀다.


다만 김정은 답방은 '남남(南南) 갈등을 촉발할 휘발성 높은 이슈인만큼 어느 진영에 유리하게 작용할지 예단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적지 않다. 당장 거리 곳곳에서 좌우 진영의 격렬한 충돌이 예상된다. 여권 한 관계자는 "김정은 답방이 꼭 여당에 유리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면서 "사분오열된 보수진영의 결집을 유도할 수 있는 이슈"라고 예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