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8 10시 기준
2022 명
확진환자
14 명
사망자
25568 명
검사진행
26 명
격리해제
4℃
보통 비
미세먼지 38

"YS '3당 통합 결단' 해달라"…황교안·혁통위, 안철수에 '러브콜'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6:27
  • 수정 2020.01.21 15:4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몸값 올라가는 안철수 "통합, 관심 없다"

黃 "통합 역할 해주면 대단히 고맙겠다"

박형준 "YS 3당 통합 같은 결단해 달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보수통합에 "관심 없다"고 선을 그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20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총선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안 전 대표 합류) 가능성의 문이 닫히지 않았다"며 "30년 전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3당 통합과 같은 결단을 통해 본인의 정치적 가능성도 살리고 정권 심판을 바라는 많은 국민의 여망도 받드는 것이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천천히 새 정치를 실험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엄중하니까 이런 데에는 좀 극단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안 전 대표가 통합 논의에 합류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안 전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됐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통위 5차 회의에서 "안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저지하고 헌법을 수호하겠다는 데 동의한다면, 대한민국을 지켜내기 위해서 야권 통합에 합류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전날(19일)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여의도에 90년생이 온다'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추구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는 제 뜻은 변함이 없다"며 "안 전 대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에도 황 대표는 한국당 인천시당 신년 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와 통합 관련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며 "우파와 중도와 시민이 다 함께 하는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논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와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9일에는 박 위원장이 안 전 대표의 합류가 '통합의 가장 큰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이날 혁통위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통위가 지금 상태로 진행된다면 보수진영의 혁신도, 국민이 지지하는 통합도 이끌어 내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